[설교 정리] 믿음 그리고 은혜(막 5:25-34)

믿음 그리고 은혜라는 제목의 설교를 정리해 드리겠습니다. 오랜 세월 혈루병을 앓던 한 여인이 병으로부터 고침받은 이야기가 등장합니다. 부정한 사람으로 취급받던 여인이 믿음을 드러냈을때 어떤 결과가 나타났는지 오늘 말씀을 통해 알아보겠습니다.


[설교 정리] 믿음 그리고 은혜(막 5:25-34)

믿음, 변화의 시작

오늘 말씀에 나오는 이 여인은 12년 동안 혈루병을 앓고 있었습니다. 이 병은 피가 멈추지 않고 계속 흐르는 병으로, 여자들만 걸리는 병이었습니다. 사람들에게 전염되는 병은 아니었지만, 이 여인은 사람들과 거리두기를 당할 수 밖에 없었습니다. 왜냐하면, 유대인의 율법에 따르면 몸 밖으로 피가 흐르는 상태를 ‘부정하다’, 즉 깨끗하지 못하다고 여겼기 때문입니다. 

어떤 사람이 부정 하다고 여겨지면 그 사람은 모든 사람에게 배척 당했습니다. 병에 걸린 사람과 만나는 것조차 부정 하다고 여겨졌기 때문에 누구도 그 여인과 만날 수도 없었습니다. 그래서 이 여인은 질병으로 인한 신체적 고통만 있었던 것이 아니라, 유대인의 율법에 의해서 사람들 사이에서 부정한 사람으로 취급 받아야만 했습니다. 엄연히 살아있는 사람이었지만 12년 동안 마치 투명인간처럼 취급 받으며 사회적인 모든 관계가 단절되고 질병과 율법에 눌린 채로 살아야만 했습니다. 

그러던 어느 날 이 여인은 예수님의 소문을 듣게 됩니다. 그리고 예수님의 옷에 손을 대기만 해도 구원을 받을 수 있을 것이라는 기대를 품으며, 예수님을 둘러싸고 있는 수 많은 무리 속으로 뛰어들게 됩니다. 그녀는 예수님을 따라가는 사람들 사이에 끼어서 예수님의 옷에 손을 댈 기회를 엿보다가, 많은 사람들 틈새에서 손을 뻗어 예수님의 옷에 손을 대었습니다. 그러자 곧 오랫동안 그녀를 괴롭히던 병의 근원이 마르고 치유의 역사가 일어나게 됩니다. 모든 사람들이 부정 하다고 여기는 이 여인이 예수님을 만나서 믿음으로 예수님을 붙잡는 순간 부정함이 정함으로 변화되고 깨끗해짐을 입은 것입니다. 


여인을 고치신 예수님

그때, 예수님은 자신에게세 능력이 나간 줄 아시고 누가 옷자락에 손을 댔는지 물으십니다. 그러나 제자들은 수 많은 무리가 곁에 있는데 여기에서 누가 예수님을 만졌는지 물으시면 어떻하느냐고 말합니다. 그러나 예수님은 자신의 옷에 손을 댄 사람을 찾기 위해 무리를 둘러 보셨습니다. 그때 예수님이 자신을 찾고 계신다는 것을 알았던 여인은 두려움에 떨며 예수님께 나와 엎드리며 고백합니다. 그러자 예수님께서 이렇게 말씀하십니다. 

“딸아, 네 믿음이 너를 구원하였으니 평안히 가라 네 병에서 놓여 건강할지어다”

예수님은 병으로 억눌렸던 그 여인을 고쳐 주셨을 뿐 아니라, 그 여인을 딸이라 부르며 평안함을 주셨습니다. 육체의 질병 뿐만 아니라, 마음에 가득하던 무거운 짐으로부터 자유를 누리게 하신 것입니다. 


믿음 그리고 결단

오늘 이 여인의 모습에서 우리가 깨달아야 할 것은 무엇일까요? 그냥 예수님 만나서 병이 나았다는 간단한 이야기처럼 들리겠지만, 이 여인이 처한 상황을 좀 더 자세히 들여다 본다면, 이 여인의 행동은 율법과 사람들의 시선이라는 장벽을 뛰어넘는 아주 커다란 믿음의 결단이 있어야만 가능한 일이라는 것을 깨달을 수 있습니다. 

먼저, 이 여인이 예수님께 나와 옷을 만지기까지의 과정을 한번 보겠습니다. 25-26절을 보면, 이 여인은 12년 동안 혈루병을 앓아 왔는데, 예수님을 만나기 전 까지 많은 의사들을 찾아다니며 병을 치료하기 위한 노력을 해왔습니다. 그런데 그 의사들이 도움을 주기는 커녕 오히려 더 많은 괴로움을 받았고, 그러면서 가진 것을 다 허비했다는 것을 알 수 있습니다. 그러던 차에 이 여인은 예수의 소문을 듣게 됩니다. 

무슨 소문일까요? 이미 앞장에서 예수님은 귀신을 고치는 기적을 베풀었으니, 아마도 예수님이 많은 병자들을 고치고 기적을 행한다는 소문이었을 것입니다. 이 여인은 예수의 소문을 들었고, 들은 것에서 멈추지 않고 자신의 몸을 움직여 그 수많은 무리 가운데 끼어 들었습니다. 사실 그 여인이 무리 가운데로 들어간 것은 대단한 용기가 없으면 안되는 것입니다. 앞서 이야기 했듯이 이 여인은 율법적으로 취급되어 격리되어야 할 사람이었기 때문에, 그 무리 사이에 나간다는 것은, 병에 걸리고 부정한 몸인 자신의 모습을 드러낼 위험을 감수할 수 밖에 없는 것입니다. 

여러분이 학교에서 전체 학생들 앞에서 여러분의 부끄러운 부분을 드러내야 한다면, 여러분 그것을 감당할 수 있을까요? 그럼에도 그녀는 위험을 무릅쓰고 무리 가운데로 스스로 들어갔고, 눈 앞에 보인 예수님의 옷자락에 손을 뻗어 옷을 만졌습니다. 이것 또한 유대 정결법에 의하면 원칙적으로 금지된 행동이었습니다. 부정한 사람이 다른 사람에게 접촉하는 것 또한 부정이 감염되는 통로가 될 수 있기 때문입니다. 


결단의 결과

어찌됐든 그녀가 무리 가운데 들어온 것이나, 예수님의 옷자락에 손을 댄 것 모두 유대 정결법에 위배되는 아주 위험한 행동이었다는 것인데, 결국 예수의 옷자락이라도 만지면 구원을 받을 것이라는 그 여인의 믿음이, 정결법이라는 장벽을 뛰어넘는 행동으로 드러났을때, 비로소 예수님으로부터 네 믿음이 너를 구원하였다는 말을 듣는 결과를 가져다 주었습니다. 

만약 자신의 처지를 바라보며 예수의 소문을 듣고도 용기를 내지 않았다면, 사람들 틈에 들어가서 눈 앞에서 예수를 보고 있으면서도 손을 내밀어 옷을 만지지 않았다면, 이 여인은 12년동안 앓았던 병으로부터 고침을 받지 못했을 것입니다. 그리고 여전히 사회의 어두운 곳에서 사람들로부터 부정한 사람이라는 손가락질을 받으며 외롭게 살아갔을 것입니다. 하지만 예수에 대한 좋은 소식을 들었던 이 여인은 율법과 사람들의 시선과 같은 장벽을 뛰어넘는 믿음의 행동을 취했고, 결과적으로 예수님으로부터 딸이라 인정을 받고 육체의 질병을 고침 받았으며, 다시 사회 속으로 들어갈 수 있는 자유를 얻게 되었습니다. 


믿음, 행동으로 보여라

믿음이라는 것은 우리가 행동으로 드러낼 때 비로소 그 실체를 볼 수 있는 것입니다. 신앙인으로서 믿음이라는 말은 너무나 쉽게 모든 것을 퉁치는 하나의 수단으로 쓰일때가 많습니다. 믿음만 있으면 만사형통인 것처럼 착각할 수 있지만, 이 믿음이라는 것이 우리 삶 속에서 나의 행동으로 드러나지 않는다면, 그것은 마치 빈 깡통과도 같은 것입니다. 

믿음과 행동은 따로 떨어져 있는 것이 아니라, 믿음은 행동을 통해 증명되는 것임을 기억하는 여러분이 되길 바랍니다. 예수님은 오늘 우리에게도 장벽을 뛰어넘는 믿음, 행동하는 믿음을 요구하고 계심을 기억하며, 예수님에 대한 복된 소식에 믿음으로 반응하며, 우리 모두 주님이 주시는 은혜를 누리며 사는 여러분이 되기를 바랍니다.


함께 보면 좋은 글

설교 정리-믿음의 눈을 뜨자(눅 4:16-23)

설교 정리-부활의 증인(눅 24:36-49)

[설교 정리] 성령의 능력(행 2:42-47)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