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설교 정리] 바디매오 믿음(막 10:46-52)

바디매오 믿음 이라는 제목의 설교를 정리해 드리겠습니다. 맹인이었던 바디매오는 예수님을 만나 눈을 뜨게 되고 인생이 변화되는 것을 경험했습니다. 오늘 본문 말씀을 통해서 나의 믿음을 점검하고 예수를 따르는 삶을 사는 여러분이 되길 바립니다.


[설교 정리] 바디매오 믿음(막 10:46-52)

바디매오

바디매오, 그는 맹인이었습니다. 예수님은 예루살렘에 입성하기 전에 여리고라는 마을에 도착하여 바디매오를 만나게 됩니다. 맹인인 바디매오는 길가에 앉아 있다가 나사렛 예수시라는 말을 듣고는 소리를 질러 예수님을 불렀습니다. 

“다윗의 자손이여 나를 불쌍히 여기소서” 

그런데, 바디매오가 소리 지르는 것을 본 주변 사람들은 오히려 바디매오를 조용히 하라고 꾸짖었습니다. 당시 사회에서 병들고 가난한 사람은 사람취급을 받지 못했던 사회였기 때문에 맹인이었던 바디매오가 예수를 부르는 것을 들은 사람들은 어디 감히 너따위가 예수님을 부르냐며 제지시킨 것입니다. 하지만 바디매오는 멈출 수가 없었습니다. 그래서 더욱 크게 예수님을 불렀더니 그때에 예수님이 바디매오를 부르시면서 무엇을 원하느냐고 물으셨습니다. 드디어 예수님을 만난 바디매오는 예수님께 이렇게 말합니다. 

“선생님이여 보기를 원하나이다”

바디매오의 요청에 예수님은 “네 믿음이 너를 구원하였느니라” 라고 말씀하셨고, 그 즉시 바디매오는 볼 수 있게 치유가 되었습니다. 


믿음

여기에서 우리가 생각해 볼 것은, 왜 예수님은 보기를 원한다는 바디매오의 간청에 볼 수 있게 해주겠다로 대답하지 않으시고, 바디매오의 믿음을 언급하셨을까 하는 점입니다. 그렇다면 바디매오의 믿음은 어떤 믿음 이었을까요?

바디매오는 예수님이 나를 구원할 메시야라는, 예수님만 있으면 해결이 될 것이라는 간절한 믿음이 있었습니다. 바디매오가 예수를 부를때 언급한 다윗의 자손이라는 말은 다윗의 후손인 당신이 바로 메시야이자 구원자라는 의미입니다. 손상되어 볼 수 없게된 눈을 인간의 힘으로는 도저히 고칠 방법이 없었지만, 구원자 예수라면 분명 자신의 아픔을 치유해줄 수 있을거라는 분명한 확신이 있었기 때문에 바디매오는 사람들의 잘타와 경멸에 찬 시선에도 불구하고 소리를 지를 수 있었던 것입니다. 

또한 바디매오는 예수님이 어떤 분이신지 확실히 알고 있었고 그것을 고백할 수 있는 믿음이 있었습니다. 47절에 보면, 사람들은 예수를 가리켜 나사렛 예수라고 말했지만, 바디매오는 예수님을 부를 때 다윗의 자손 예수여 라고 불렀습니다. 사람들은 예수를 그저 나사렛 출신의 사람으로 보았지만, 바디매오는 예수를 그저 나사렛 출신의 사람이 아닌, 치유와 구원을 할 능력자, 구원자, 메시야로 고백을 한 것입니다. 수많은 보통 사람들의 환호와 갈채 속에서 저주받은 사람으로 취급받던 하찮은 한 인간의 그 고백을 예수님께서는 귀하게 여기셨기 때문에 예수님은 그 믿음이 바디매오를 구원에 이르게 했다고 말씀하신 것입니다. 

보기를 원하는 바디매오의 요구에 예수님은 믿음에 의한 구원을 대답해 주셨습니다. 눈의 치유를 원했던 바디매오에게 예수님은 병의 치유를 뛰어넘는 구원을 약속해 주시며 바디매오의 삶을 송두리째 바꿔 놓으셨습니다. 우리의 기도와 간구도 단순히 내가 원하는 것을 해결하는데 있는것이 아니라, 나의 믿음의 고백이 필요한 것입니다. 예수님을 얼마나 의지하는지, 그분을 얼마나 사랑하는지, 나의 간절함과 진실함을 가지고 믿음의 고백을 드러낼 때, 예수님은 우리의 삶을 변화시켜 주시며 구원의 길로 인도하신다는 것을 깨닫는 여러분이 되길 바랍니다.


바디매오, 예수를 따르다

그렇게 믿음으로 닫혀졌던 눈이 다시 열려 세상을 볼 수 있게 된 바디매오는 어떻게 되었습니까?

“그가 곧 보게 되어 예수를 길에서 따르니라”

52절 마지막 부분을 보면, 보게된 바디매오가 예수를 길에서 따르니라 라고 끝을 맺습니다. 오늘 본문의 첫 시작에서 바디매오가 있었던 곳을 기억시나요? 길가에 앉아 있던 바디매오였습니다. 허름하고 누추한 행색을 하고 있는 한 맹인이 아무런 의욕도 없고, 기운도 없이 어깨를 늘어뜨린채 길바닥에 앉아 있는 모습을 한번 상상을 해봅시다. 그런 그가 예수님이라는 소리를 듣고, 평생에 한 번 올 수 있는 기회라는 생각에 있는 힘을 다해 소리치고 있습니다. 그랬던 그가, 예수님을 만나서 믿음의 고백을 하고, 결국 눈을 뜨게 되는데, 그렇게 고침받은 바디매오의 새로운 삶은 다름아닌 예수를 따르는 삶이 된 것압니다. 이전까지는 길가에 앉아있던 맹인이 이제는 바로 그 길에서 예수를 따르는 제자로 변화된 것입니다. 길로 상징된 삶이, 예수를 만나기 전의 삶에서 예수를 만난 후의 삶으로 완전히 뒤바뀐 것을 보여주는 것입니다. 


예수를 따르는 삶

예수님은 ‘길 가에 앉은 자’를 ‘길에서 그를 따르는 자’로 변화 시켜 주셨습니다. 그리고 그 변화의 과정에는 바디매오의 믿음이 있었습니다. 그리고 그가 가진 그 믿음은 바로 예수님이 길 잃은 양들을 모아 그들의 연약함과 병을 치유하실 다윗의 아들이라는 믿음이었습니다. 그리고 예수님은 그에게 이 믿음이 있음을 보시고 그를 병에서 ‘구원’하여 주셨습니다. 그리고 예수님이 주신 이 ‘구원’은 병의 치유와 더불어 고난과 죽음, 그리고 부활이 기다리고 있는 예수님을 뒤따르는 삶이라는 것을 우리에게 알려줍니다. 

길 잃은 양처럼 길가에 비루하게 앉아있던 바디매오가, 이제는 참 목자를 만나 그와 함께 생명의 길을 걷는 삶으로 변화된 이 성경의 말씀을 여러분의 마음에 깊이 간직하길 바랍니다. 예수를 만난자의 삶은 바로 예수를 따르는 삶 입니다. 예수를 따르는 삶은 바로 예수님을 닮은 사람으로 사는 것입니다. 길바닥 인생에서 믿음으로 예수님을 따르는 사람으로 변화된 바디매오처럼, 우리도 그렇게 예수님을 따르는 참 제자의 삶을 살아가는 우리 모두가 되기를 바립니다.


함께 보면 좋은 글

[설교 정리] 성공이 아니라 섬김(요 13:1-15)

[설교 정리] 함께하시는 성령님(요 14:16-18)

[설교 정리] 성령의 능력(행 2:42-47)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