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월 2일 임시공휴일 대체공휴일 차이 및 근무 수당

10월 2일 임시공휴일 대체공휴일 차이 및 근무 수당에 대해서 자세히 알아보겠습니다. 임시공휴일 지정 검토 소식으로 10월 2일 임시공휴일에 대한 관심이 많아지고 있습니다. 오늘은 10월 2일이 임시공휴일로 확정된 소식과 함께 임시공휴일과 대체공휴일의 차이점과 직장인 출근 및 수당에 대해서 함께 알아보겠습니다.

10월 2일 임시공휴일 대체공휴일 차이 및 근무 수당에 대한 사진

10월 2일 임시공휴일 확정

정부가 추진했던 10월 2일 임시공휴일이 윤석열 정부 첫 임시공휴일로 확정되었습니다. 이로써 추석 연휴가 시작되는 9월 28부터 개천절인 10월 3일까지 총 6일간의 긴 연휴를 즐길 수 있게 되었습니다. 그동안 코로나19가 장기화 됨에 따라 가족끼리 만나지 못하는 비대면 명절을 보낼 수 밖에 없었기 때문에 이번 명절은 가족끼리 난나는 대면 명절을 보낼 수 있게 하자는 정부의 의지가 담긴 것으로 보입니다.

임시공휴일 지원 혜택

정부는 이번 임시공휴일 지정과 함께 내수 경제를 활성화하고 관광 산업의 기대이익을 위해 다양한 휴가 지원책도 발표했습니다. 60만장의 숙박 할인 쿠폰을 배포하여 휴가를 지원한다는 계획입니다. 또한 연휴 기간동안 고속도로의 통행료를 전면 무료화하고, 지방자치단체와 공공기관 주차장도 개방하겠다고 합니다. KTX,SRT를 이용하는 귀성객들을 위하여 가족 동반석이 할인되는 등 다양한 혜택이 제공됩니다.

명절 연휴를 이용해 국내 여행 뿐만 아니라 해외 여행을 계획하시는 분들도 많을 것입니다. 이번 황금연휴를 해외에서 보내실 계획을 가지고 계시다면 미리미리 필요한 정보를 알아보고 계획을 세워 보시길 추천 드립니다.

인천공항 주차장 예약 서비스에대한 사진

해외여행을 계획하실 분들은 미리미리 인천공항과 김포공항의 주차 및 예약 서비스를 확인하셔서 낭패보는 일이없도록 준비하시길 추천드립니다.

김포공항 주차장 예약 서비스에대한 사진

임시공휴일 파급 효과

정부가 이번 임시공휴일을 지정하려는 것은 긴 연휴가 내수경제 활성화에 도움이 될 수 있다는 기대감에서 비롯된 것이라고 합니다. 이번 임시공휴일 지정으로 추석 연휴는 6일로 늘어나게 되는데, 만약 직장인들이 3일을 연차 휴가를 내면 10월 9일 한글날까지 휴가 기간이 연장되어 12일의 연휴를 보낼 수 있게 됩니다. 이렇게 6일~12일 이상의 휴가가 가능해지면서 항공사와 여행사와 같은 관련 업계에서는 장거리 해외여행 희망자가 늘어날 것으로 기대하고 있어 이번 임시공휴일 지정 효과가 기대 이상으로 클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고 합니다.

임시공휴일과 대체공휴일 차이

임시공휴일과 대체공휴일은 모두가 공휴일이 아닌 날을 공휴일로 지정하는 것이기 때문에 이 둘을 같은 개념으로 오해 하기가 쉽지만 임시공휴일과 대체공휴일은 서로 다른 개념입니다.

대체공휴일은 2013년 11월 법안을 신설하면서 도입된 개념으로써, ‘관공서의 공휴일에 관한 규정 제3조’에 따라 공휴일과 휴일이 겹칠 경우 공휴일의 다음 첫 번째 비공휴일을 공휴일로 지정하는 제도를 뜻합니다. 쉽게 말하자면 지정된 공휴일이 다른 공휴일과 겹치면 그 다음 날인 평일을 공휴일로 대체한다는 개념입니다. 지난 부처님 오신날은 토요일 이었기 때문에 그 다음 월요일을 대체공휴일로 지정하여 쉬었던 것을 생각해보면 쉽게 이해가 될 것입니다.

이와 다르게 임시공휴일은 대통령령으로 지정되는 것으로, ‘관공서의 공휴일에 관한 규정’에 따라 정부가 수시로 지정하는 공휴일을 말합니다. 이번 추석 연휴와 개천절 사이의 평일을 공휴일로 지정하는 경우가 바로 임시공휴일에 해당합니다. 그러므로 이번 10월 2일은 대체공휴일이 아니라 임시공휴일이라고 해야 정확한 표현이 됩니다.

임시공휴일 직장인 출근 및 근무 수당

이번 10월 2일은 임시공휴일로 지정 되었기 때문에 법정 공휴일이 됩니다. 상시 근로자 수가 5명 이상인 사업장의 경우에는 이날이 법정유급휴일이 되기 때문에 그 사업장의 모든 근로자가 유급으로 쉬는 것이 원칙입니다. 하지만 부득이한 경우 출근을 하게 된다면 휴일에 근로를 제공하는 경우에 해당되기 때문에 휴일근로수당이 지급되어야 합니다.

휴일근무수당은 8시간의 근로시간에 대해서는 통상 임금의 150%를 지급해야 하고, 8시간을 초과한 근로시간에 대해서는 통상 임금의 200%로 계산하도록 근로기준법으로 규정되어 있습니다. 다만, 상시 5인 미만 사업장의 경우 근로기준법 제56조에 해당이 안되기 때문에 휴일근로수당은 받을 수 없습니다.

자신이 해당하는 기준을 미리미리 확인하셔서 임시공휴일 출근 및 수당에 대해서 불이익을 당하지 않고 즐거운 연휴를 보내시기를 바랍니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